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문화일보] 작년엔 金·보석, 올해는 담배… 4년간 밀수액 ‘1조2500억’
2019.10.25
의원실 | 조회 254



관세청 ‘적발건수 통계’ 보고서
여행 다녀온뒤 ‘개인밀수’ 늘어


밀수가 갈수록 늘고 있어 최근 4년간 1조2500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밀수 적발 규모는 사상 최대인 50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심재철(자유한국당)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현재까지 밀수 적발 건수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지난 8월 말까지 밀수입 적발 건수는 총 8027건, 1조2534억 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의 경우 밀수입 적발이 2929건, 5529억 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관세청은 금·보석 시세차익을 노린 밀수조직이 적발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올해의 경우 금·보석 밀수는 감소했지만, 담배 밀수가 급증하면서 8월 말 현재 밀수 적발 건수가 1651건을 기록했다. 올해 적발된 밀수 가운데 절반이 넘는 비중을 담배가 차지했다. 담배는 대표적인 고세율 품목으로, 적발 건수가 2016년 492건에서 지난해 1543건까지 상승했다. 관세청은 8월까지 실적으로 추정해 보면, 연말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이 적발될 것으로 예상했다.

관세청은 동남아시아나 우즈베키스탄, 중국 등 해외로 출국한 사람들이 저렴한 담배를 대량 구입한 뒤 국내에 몰래 들여와 판매 차익을 얻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으며, 특히 2015년 담뱃값 인상 이후 밀수 적발 건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에서 구입한 담배를 여행 가방이나 옷 속에 넣어 몰래 밀수입하는 개인밀수가 증가하고 있고 여행을 갔다가 귀국하는 학생들도 담배 등을 몰래 들여오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담배 다음으로는 신발·가방으로 287건(38억 원)이 적발됐고, 의류·직물이 232건(42억 원)으로 뒤를 이었다.

심재철 의원은 “올해 적발 금액은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건수는 점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담배나 신발 및 의류 등 몸에 지닌 채 검사대를 통과할 수 있는 품목의 밀수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 더욱 철저하고 세밀한 검사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임대환 기자 hwan91@munhwa.com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188개(11/219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88 [지면보도] [세계일보] 출국금지된 체납자 4년새 4배 급증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67
2087 [지면보도] [매일경제] 文정부서 구매한 日제품 3년간 1270억원어치 달해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64
2086 [지면보도] [조선일보] 순이익 반토막 공기업들 연봉 올려 평균 8000만원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80
2085 [지면보도] [헤럴드경제] “서해 함박도 우리 국유재산에 등록돼 있다”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65
2084 [지면보도] [매일경제] 경제는 '시름시름' 앓는데 기재부 '셀프성과급' 잔치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99
2083 [지면보도] [매일경제] 비정규직 줄이기 위해 수출입銀 자회사 설립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62
2082 [지면보도] [헤럴드경제] 한은 “운용 수익률은 비공개”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94
2081 [지면보도] [매일경제] 曺펀드 `버스 와이파이` 투자때 필수기술 등록 안한채 1차선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64
>> [지면보도] [문화일보] 작년엔 金·보석, 올해는 담배… 4년간 밀수액 ‘1조2500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55
2079 [지면보도] [서울경제] 이주열 "경기 이렇게 나빠질 줄은 몰랐다"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0.25 232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