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연합뉴스] 한국당 '의원직 총사퇴' 결의…"불법 날치기에 분노"
2020.01.02
의원실 | 조회 271



심재철 "강력한 대여투쟁 위해 원내대표단·당 지도부에 사퇴서 일임키로"
"충분히 협의해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장외투쟁 가능성 제기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이 30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일방 처리한 데 반발해 의원직 총사퇴를 결의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7시께 공수처 법안 처리 직후 국회에서 2시간 넘게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심재철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심 원내대표는 "예산안 불법 날치기, 선거법 불법 날치기에 이어 3번째로 날치기가 이뤄진 데 대해 의원들 모두가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다"며 "분노를 한데 모아 의원직 사퇴를 결의해야 한다는데 이르렀다"고 밝혔다.


한국당의 의원직 총사퇴 결의는 실제 결행에 옮기기보다는 패스트트랙 법안 강행 처리에 대한 반발과 저항을 더욱 강력히 호소하는 의지 표명으로 풀이된다.

국회법상 '국회의원 사직'이 현실화하려면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 찬성으로 가결돼야 하며 회기가 아닐 때는 국회의장 결재가 필요하다.

따라서 한국당 의지만으로는 의원직 총사퇴가 이뤄지기는 어렵다.


특정 정당의 의원직 총사퇴 결의는 지난 2009년 7월 당시 야당이던 민주당이 여당인 한나라당(옛 한국당)의 미디어법 강행처리에 반발해 총사퇴 카드를 꺼내든 이후 10년 5개월 만이다.

한국당은 의원직 총사퇴 의지를 보이기 위해 108명 전원의 사퇴서를 작성하기로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일부 의원들은 이미 사퇴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지금의 상황, 우리들이 의원직 사퇴를 할 수밖에 없는, 매우 분노할 수밖에 없는 상황들이 대단히 유감"이라며 "대단히 큰 분노를 느끼면서 앞으로 더욱더 가열차게 싸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와 원내 지도부는 의원들의 사퇴서를 취합해 이를 어떻게 활용·처리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한국당 내부에서는 국회에서 제1야당의 목소리가 먹히지 않고 합의가 실종된 만큼 장외투쟁에 나설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심 원내대표는 "강력한 대여 투쟁을 위해 (의원들이) 원내 지도부와 당 지도부에 모든 것을 일임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원내대표단, 당 지도부와 협의해 사퇴서를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하겠다. 충분히 협의해 강력히 싸워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30 22:37 송고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1230176551001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188개(5/219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48 [지면보도] [세계일보] 사상 첫 현역 4명 각축장에 내리 ‘네 번 2등’도 출사표 사진 파일 의원실 2020.01.06 274
2147 [지면보도] [세계일보] 공수처발 한파에 국회 올스톱 위기 총리 인준·민생법안 처리 사진 파일 의원실 2020.01.02 312
2146 [지면보도] [서울신문] 선거구 획정도 한국당 패싱… 심재철 “4+1, 선거구 바꿔 사진 파일 의원실 2020.01.02 261
2145 [지면보도] [더리더]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심재철 당선 사진 파일 의원실 2020.01.02 248
>> [지면보도] [연합뉴스] 한국당 '의원직 총사퇴' 결의…"불법 날치기에 분노" 사진 파일 의원실 2020.01.02 272
2143 [지면보도] [프레스나인] 심재철 의원, 세관공무원 '수사 권한 확대법' 발의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27 312
2142 [지면보도] [연합뉴스] 심재철 "文의장 좌파 충견 노릇…형사고발·직무정지 가처분"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24 304
2141 [지면보도] [한국경제] 심재철 “연동형 강행땐 ‘비례한국당’ 만들 수밖에”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20 318
2140 [지면보도] [한겨레] 심재철 “의석 나눠먹기 막장 드라마” 황교안 “의사당 진입 막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20 299
2139 [지면보도] [연합뉴스] 심재철 "文정부, '노인 알바천국' 만들어 국민 눈속임"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20 405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