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뉴데일리]유시민 ‘민주화 동료 배신’ 사실이었다… 진술서 공개 ‘파장’
2019.04.29
의원실 | 조회 1821

유시민 ‘민주화 동료 배신’ 사실이었다… 진술서 공개 ‘파장’



박아름 기자
입력 2019-04-26 19:24

39년만에 드러난 배신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 강의실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10주기 준비 기자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980년 ‘서울의봄’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사령부에 운동권 동료들의 이름과 행적을 자백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유 이사장이 최근 “계엄사령부 조사 당시 구타를 당하면서도 비밀조직(동료)은 노출 안 시켰다”고 말한 것이 ‘거짓말’이라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당시 유 이사장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친필 진술서까지 공개돼 유 이사장은 당장 ‘배신자’ ‘거짓말쟁이’ 논란에 휩싸였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2일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980년 '서울의 봄'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지난 20일 KBS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2’에 출연해 “1980년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합수부) 조사 당시 구타를 당하면서도 비밀조직은 노출 안 시켰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뜻밖의 글쓰기 재능을 발견한 곳이 합수부”라며 당시 상황을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진술서를 쓸 때) 누구를 붙잡는 데 필요한 정보 이런 것, 우리 학생회 말고 다른 비밀조직은 노출 안 시키면서 모든 일이 학생회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썼다”며 “진술서를 쓰고 있으면 안 때리니 밤새 썼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유 이 사장의 이 같은 발언이 ‘거짓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심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의 친필 진술서 내용을 지목하며 “스물한 살 재기 넘치는 청년의 90쪽 자필 진술서가 다른 민주화 인사 77명의 목을 겨누는 칼이 되었고, 이 중 3명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의 24인 피의자가 됐다”고 폭로했다.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은 1980년 당시 신군부 세력이 “5·18광주민주화운동이 북한의 사주를 받은 ‘김대중 일당’의 선동에 의해 시작된 것”이라며 군사재판에 회부한 사건이다. 심 의원은 1980년 6월 말 이 사건의 피의자로 체포돼 중앙정보부에서 고문을 받았다. 당시 심 의원은 서울대 총학생회장, 유 이사장은 총학생회 대의원회 의장이었다. “당시 유 이사장의 진술서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의 1, 2심 판결문에서 증거로 적시됐다”는 게 심 의원의 주장이다. 

심 의원은 “유 이사장은 역사적 진실을 예능으로 왜곡해선 안 된다”며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에서마저 거짓을 역사적 사실로 왜곡하는 모습을 보고 진실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일요신문>이 25일 단독입수해 공개한 유 이사장 친필 진술서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운동권 동료들의 이름과 행적을 자세하게 기록했다. dl 기록에서 유 이사장은 “일전에 미처 진술하지 못한 사항이나 잘못된 사항, 불명확한 사항을 상세히 잘못을 수정하고 명확하게 진술코자 한다”고 서술했다. 

진술서에서 유 이사장은 ‘고 김상진(유신체제와 긴급조치에 항거해 할복자살한 민주화운동 인사) 추모식에 김대중 참석 여부’와 관련한 수사관의 질문에 “김대중이 함석헌과 함께 참석했다. 조위금 20만 원을 심재철에 교부하고 조사했다”며 “학생들이 ‘김대중 만세’ 등 구호를 외치며 상당히 과열된 분위기였다”고 진술했다.  

또 이해찬 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름을 언급하며 “음향시설 철거문제로 한 복학생과 다퉜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 복학생이 바로 학기 초부터 민청협 회장이고, 김대중 씨와 관계한다고 소문이 돌던 이해찬이었다”고 적었다고 이 신문은 밝혔다. 

이밖에 유 이사장은 김부겸 현 민주당 의원, 신계륜 전 의원 등의 이름과 행적도 진술서에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심 의원이 앞서 ‘유 이사장의 진술서’라며 밝힌 내용과 상당부분 일치하는 대목이다. 유 이사장은 해당 진술조서를 작성한 후 불기소로 풀려났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현재까지 공식 견해를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노무현재단 임원급 관계자는 “유 이사장이 어제 학술회의 행사장에서 (해당 내용과 관련해) 기자들이 질문하면 답변한다고 했는데, 기자들이 질문을 안 해서 입장 표명이 없던 것으로 안다”며 “현재까지 해당 사안과 관련한 공식 입장 표명 일정은 없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253개(23/226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지면보도] [뉴데일리]유시민 ‘민주화 동료 배신’ 사실이었다… 진술서 공개 ‘파장’ 사진 의원실 2019.04.29 1822
2032 [지면보도] [일요신문][단독입수] “운동권 동료 이름 술술 적어내” 유시민 1980 사진 의원실 2019.04.29 839
2031 [지면보도] [월간조선]이해찬, 보좌관 시켜준 유시민에게 배신당했다 사진 의원실 2019.04.29 932
2030 [지면보도] [연합뉴스]심재철 "자영업자 대출, 작년 625조원으로 사상 최대" 사진 의원실 2019.04.25 670
2029 [지면보도] [중앙일보]유시민 겨냥한 심재철 “역사적 진실을 예능으로 왜곡” 사진 의원실 2019.04.23 699
2028 [지면보도] [연합뉴스]심재철, '계엄법 위반' 39년만에 씻어내고 재심서 무죄(종합 사진 의원실 2019.04.23 572
2027 [지면보도] [한국일보]심재철 “유시민 진술서가 민주화인사들 겨눈 칼 됐다… 진실 왜 사진 의원실 2019.04.23 776
2026 [지면보도] [문화일보]“文정부의 사회 약자위한 정책…약자들 어려움만 더 가중시켜” 사진 의원실 2019.04.22 567
2025 [지면보도] [연합뉴스]문재인 정부의 반시장 사회주의형 경제정책 실상 토론회 사진 의원실 2019.04.22 652
2024 [지면보도] [시사포커스]심재철, "48조원에 달하는 추가 SOC 계획 발표…무책임한 사진 의원실 2019.04.19 573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