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매일경제][인터뷰][한국당 원내대표 출마자에 듣는다 ②] 심재철 의원
2019.12.10
의원실 | 조회 235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이 9일 오전에 실시된다. 신임 원내대표는 연말 연초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과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원내 전략을 이끌게 된다. 매일경제는 경선 후보들과 인터뷰를 통해 출마의 변을 들어봤다.

■ 심재철 의원 "나는 싸울줄 아는 사람, 내년 총선 선봉장 될것"


"저는 싸워봤고, 싸울 줄 아는 사람입니다.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운 사람이 내년 총선 선봉장이 돼야 합니다." 심재철 의원(5선·경기 안양 동안을)이 6일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출마의 변을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 집권으로 가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며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 선봉장이 돼야 할 이유"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자신이 그동안 단골 `공격수` 역할을 해 왔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그는 "2012년 대선 때는 안철수 후보 바람을 잠재웠고, 2016년 대선 때는 문재인 대통령 후보 아들의 특혜 채용 의혹을 밝혀내며 공격수를 마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친문(친문재인) 실세들이 연루된 우리들병원의 금융 농단 의혹을 제기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동안 쌓아온 공격력을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에 쓰겠다는 게 심 의원 설명이다. 다만 선거법과 관련해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기본적으로 반대하지만, 연동 비율을 20% 수준으로 낮추면 합의가 가능하다"고 협상 여지를 열어놨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은 잘못된 법이라 아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심 의원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대구·경북(TK) 지역 3선 김재원 의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을 낙점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188개(8/219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지면보도] [매일경제][인터뷰][한국당 원내대표 출마자에 듣는다 ②] 심재철 의원 사진 의원실 2019.12.10 236
2117 [지면보도] [뉴스1][인터뷰] 심재철 "연비제 안 돼…연동률 20%대 낮추면 가능할 사진 의원실 2019.12.10 258
2116 [지면보도] [한국경제][인터뷰] 심재철 의원 "싸울 줄 아는 사람이 선봉장 돼야" 사진 의원실 2019.12.10 254
2115 [지면보도] [한국일보] 2012년 개인회생 전력… 우리들병원 회장 ‘산은 1400억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02 499
2114 [지면보도] [중앙일보] “산은, 개인회생 경력자 주의 규정에도 우리들병원 1400억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2.02 383
2113 [지면보도] [동아닷컴] 우리들병원, 2012년에 이어 2017년 대선 직전 거액대출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30 346
2112 [지면보도] [뉴스웍스] 심재철 "우리들병원, '2012·2017 대선(大選)' 직전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29 289
2111 [지면보도] [조선일보] 우리들병원 1400억 대출 과정서 분쟁… 정권 고위층 개입,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29 291
2110 [지면보도] [뉴데일리] "중도층 눈치 봐서야… '보수' 실천하는 공천하라" 사진 의원실 2019.11.22 271
2109 [지면보도] [한국일보] "與인사가 경찰관에 외압 전화"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21 355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