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미디어리퍼블릭] 심재철 "10명 중 4명 '한국, 기업하기 좋지 않다'고 답해"...기재부 설문조사 결과 발표
2019.11.20
의원실 | 조회 270
| ‘우리나라 기업하기 좋지않다’...국민 43%, 경제전문가 39.7%, 대기업 46%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 / 심재철 의원실
우리 국민 10명 중 4명은 '우리나라는 기업하기 좋지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 / 심재철 의원실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은 “기재부의 설문조사 결과 일반국민의 43%, 경제전문가 39.7, 대기업 46%가 우리나라는 기업하기에 ‘좋지않다’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들어 기업환경이 악화되었다는 응답이 일반국민 36.6%, 경제전문가 43.5%, 대기업 51%, 중소벤처기업 41.6%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심재철 의원은 이같은 사실은 기재부로부터 제출받은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의견조사’(2018년 9월)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고 알렸다. 

심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불합리한 정부규제가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을 저해하는 가장 큰 장애요인이며,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분으로 ‘공공부문’을 꼽았다. 혁신역량 최강국을 10점이라고 할 때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은 절반 수준인 5.7점이라고 답했다.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으로 모든 응답자들이 `공공부문`을 지목했다. 공공부문이 우리 사회가 혁신으로 나아가는 데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KDI는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의견조사’(2018년 9월) 분석을 위해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에게 전화조사, 경제전문가 209명(교수 137명, 연구원 72명)을 통한 웹서베이, 기업인 414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인식과 정책과제, 기업환경 등에 대한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일반국민(43.6%), 경제전문가(39.7%), 대기업(46.0%), 중소벤처기업(43.6%), 금융업 (35.9%) 모두 우리나라는 기업하기에 ‘좋지 않다’고 평가했다. ‘좋지 않다’는 평가는 자영업 군에서 가장 높은 54.7%, 서비스/생산/노무직은 46.9%, 사무/관리/전문직은 42.9% 등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 출범이후 기업환경 변화에 대해 일반국민은 ‘변화없다(36.7%)’와 ‘악화됐다(36.6%)’ 는 평가가 컸다. 경제전문가(43.5%), 대기업(51.0%), 중소기업(41.6%), 금융업(45.3%)은 ‘악화되었다’는 의견이 40%대 이상으로 부정적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일반국민은 73.4%가 ‘혁신성장 정책 관련 들어본 적은 있으나 내용을 모른다’고 답했다. 경제전문가의 경우도 22%, 대기업은 36%, 중소벤처기업은 45.2%가 혁신성장을 잘 모른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내용까지 알고 있다고 답한 것은 일반 국민 중 3.6%, 경제전문가도 11%에 불과했다.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추진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도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일반국민의 경우 21.9%, 경제전문가는 33.4%, 대기업은 31%, 중소벤처기업은 38%에 불과했다.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의 문제점 관련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일반국민 중 42.9%, 경제전문가 24.5%, 대기업 33.3%로 나타났다. 

경제전문가(40.3%)와 중소벤처기업(32.9%) 및 금융업(38.1%)은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은 개념·비전 등 정책 방향이 모호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한 반면 일반국민(42.9%)과 대기업(33.3%)은 이보다는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혁신역량 최강국이 10점이라고 할 때 우리나라의 혁신역량 수준은 평균 5.7점에 불과하다고 응답했다. 일반국민의 경우 혁신역량 수준을 5.3점, 경제전문가 5.9점, 대기업 6.02점, 중소벤처기업은 5.69점이라고 답했다. 

일반국민(29.2%), 경제전문가(38.8%), 대기업(49.0%), 중소벤처기업(40.0%), 금융업(35.9%) 모두 ‘불합리한 정부규제’가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을 저해하는 가장 큰 장애요인이라고 강조했다.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은 모든 응답자들이 ‘공공부문’이라고 응답했다. 일반 국민은 37.6%가, 경제전문가는 68.9%, 대기업은 80%, 중소벤처기업은 62.8%가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이 공공부문이라고 응답했다. 

심 의원은 “기재부 조사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의 반시장·반기업적인 경제정책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기업하기에 좋지 않다는 여론이 커져가고 있고, 정부의 불합리한 규제정책과 공공분야에 대한 혁신역량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가 늘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민과 기업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종진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188개(9/219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지면보도] [미디어리퍼블릭] 심재철 "10명 중 4명 '한국, 기업하기 좋지 않다'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20 271
2107 [지면보도] [중부일보] 심재철·김성원·송석준, ‘2019 한국당 국감우수의원’ 선정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19 341
2106 [지면보도] [뉴시스] GTX-C노선 인덕원역 설치 주목…심재철의원 국토교통부 검토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19 571
2105 [지면보도] 심재철 '창업 中企 세액감면 대폭 확대법'발의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15 248
2104 [지면보도] 국립공원관리공단 두글자 빼는데 혈세 6억 펑펑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15 280
2103 [지면보도] [한국경제] 심재철 '창업 中企 세액감면 대폭 확대법' 발의 의원실 2019.11.14 296
2102 [지면보도] 심재철, 평촌중 실내체육관 및 급식소 신축 예산 25억 3천만 원 확보 사진 파일 의원실 2019.11.07 296
2101 [지면보도] [중부일보] 경인지역 국회의원, 교육부 특별교부금 잇따라 확보 의원실 2019.11.05 322
2100 [지면보도] [위키리스크한국]새로 구입한 차량이 '리콜 대상'… 소비자 불안 잠재울 의원실 2019.10.25 403
2099 [지면보도] [아주경제] [국감 이슈人] 심재철 "우리 경제 바로 가고 있나?" 의원실 2019.10.25 296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