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심재철 ON AIR

언론보도
심재철 ON AIR
게시판 상세보기
[MBN]토지공사, 땅장사 여전
2006.10.31
의원실 | 조회 2351





토지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택지개발 과정에서 토공이 폭리를 취했다는 주장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북핵실험과 관련해 개성공단 사업은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박진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토지공사에 대한 국회 건교위 국정감사에서는 토지공사가 택지개발과정에서 과다한 수익을 챙겼다는 주장이 가장 많았습니다.



심재철 한나라당 의원은 토공이 판교와 동탄, 용인 흥덕 지구 등 3개 신도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2조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심재철/ 한나라당 의원

-"판교 151만평에서 평당 136만원에 땅을 산뒤 812만원에 공급해 1조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챙겼다."



열린우리당의 정장선 의원도 토지공사가 수도권 9개 택지지구에서 분양아파트 용지를 조성원가 대비 27% 높게 팔면서 1조7천억원을 남겼다고 지적했습니다.



토지공사는 이에대해 택지는 이득을 보기도하고 손해를 보기도 한다면 결과적으로 개발이익이 발생하면 국고에 납입되거나 공공사업에 재투자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개성공단 사업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57.5달러인 근로자 임금 가운데 30달러가 노동당으로 들어간 것은 결국 북한의 핵제조에 경비를 부담한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 윤두환/ 한나라당 의원

-"개성공단 사업을 당장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인터뷰 : 김재현/ 토지공사 사장

-"개성공단은 남북경제협력 사업이기 때문에... (중단할 생각없다는 거죠?) 예 그렇습니다."



mbn뉴스 박진성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1,250개(50/60페이지)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