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바른 힘, 선한 정책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상세보기
[쿠키뉴스]심재철 “軍, 靑 질책에 입 닫았나? 지난달엔 분석중!, 이번엔 조사중?”
2019.07.02
의원실 | 조회 682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27일 원내대표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삼척항의 북한어선 건은 시민 신고가 접수된 15일 오전 6시 50분부터 국방부가 1차 브리핑을 한 17일 오전 11시까지 52시간이 의혹의 핵심이다. 해경, 경찰, 국정원이 청와대에 동시다발적으로 보고했는데, 청와대 국정상황실은 보고를 받은 뒤에 문재인 대통령이나 국가안보실에 어떻게 보고했는지 밝혀야 한다. 대통령이 없는 사이 지휘소 역할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한다. ‘군 당국의 언론 발표 등을 안보실에서 사전에 조율한 것이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방부는 17일 오전 1차 발표 때부터 은폐·왜곡·축소를 했다. 군 당국이 청와대와 조율 없이 독자적으로 은폐·왜곡·축소했다는 것은 상상할 수가 없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문제의 52시간을 시간대별로 공개해야 한다. 17일 브리핑에서 15일 벙커대책 회의는 왜 숨겼나. 현역군인인 청와대 행정관이 왜 국방부 브리핑 현장에 참석했나. 청와대와 국방부 간의 은폐·공모인가, 아니면 청와대의 지시에 따른 것인가. 작전 실패가 아닌 경계 실패 책임은 엄격하게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경계 실패를 다른 사람에게 떠넘겨서도 안 된다. 국방부 장관, 경계 실패의 축소·은폐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 2시간만 조사했다는 것은 그간의 합동 심문 관례와 크게 어긋난다. 4명 중에 왜 2명은 남고, 2명은 북한으로 갔나. 그간 북한 당국은 귀순자의 경우에는 모두 돌려보내라고 요구한 것이 관례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선원을 2명만 받고도 더 요구하지 않는 것은 남북 당국 간 협의를 통해서 사전에 조율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당국은 아직도 11일째 조사 중이라고 얘기한다. 지난번 미사일은 아직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조사 중이고, 분석 중이라는 게 바로 청와대의 언론 대응 지침이 아닌가 싶다. 이런 의혹에 대해서 문재인 정권의 자체조사로는 진실규명은 불가능하다. 반드시 국정조사를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출처 :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html?no=676595 





 

수정 답변 삭제 목록보기
2,235개(18/224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65 [지면보도] [매일경제] 수출입銀, 비정규직 줄이기 위해 자회사 설립 의원실 2019.10.07 316
2064 [지면보도] [조선일보] 순이익 반토막 공기업들 연봉 올려 평균 8000만원 의원실 2019.10.07 353
2063 [지면보도] [조선일보] 정경두 "北미사일, 南에 직접도발 아냐" 의원실 2019.10.07 262
2062 [지면보도] [조선일보] 鄭국방의 궤변 사진 의원실 2019.10.07 266
2061 [지면보도] [조선일보] 국책硏 경고대로, 최악으로 치닫는 국가부채 사진 의원실 2019.10.07 278
2060 [지면보도] [조선일보] 42% vs 27%… 청년층 "분배보다 성장 더 원해" 사진 의원실 2019.10.07 253
2059 [지면보도] [문화일보] 北 도발에도…“올 18억 상당 유엔대북제재 물품 반출” 의원실 2019.09.27 322
2058 [지면보도] [폴리뉴스][김능구의 정국진단] 심재철➂ “경제 어려운 것은 집권세력에게 사진 의원실 2019.09.23 408
2057 [지면보도] [폴리뉴스] [김능구의 정국진단] 심재철②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 지 사진 파일 의원실 2019.09.22 474
2056 [지면보도] [폴리뉴스] [김능구의 정국진단] 심재철① “(당의) 혁신과 변화·보수 사진 파일 의원실 2019.09.22 415
글쓰기
처음페이지 이전 10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10 페이지 마지막페이지